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은 미국 대통령과 백악관참모진의 이야기를 다룬 미국의 TV 정치 드라마 `웨스트 윙(West Wing)'을 `애청'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드라마 제목인 `웨스트 윙'은 백악관 비서진이 근무하는 곳을 일컫는 용어로,이 드라마는 국내 한 케이블TV 업체가 수입, 방영중이며, 노 대통령은 한달 전께 주변의 권유로 이 드라마를 처음 접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노 대통령은 이 드라마가 평일 저녁시간에 방영되는 관계로, 비디오 테이프에 녹화해 놓은 뒤 휴일 등 틈틈이 짬을 내 부인 권양숙(權良淑) 여사와 즐겨보고있다고 한다. 현재까지 이 드라마를 녹화해 둔 비디오 테이프만도 30개가 넘으며, 노 대통령도 "참 재밌더라"며 짤막한 소감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노 대통령은 이밖에도 하루 일과가 끝난 뒤 뉴스를 비롯해 각종 시사 프로그램,다큐멘터리 제작물, 드라마 등을 간간이 시청하는 등 `TV를 즐기는 대통령'으로 알려져 있다. 노 대통령은 지난 2일 방송의 날 행사에서도 "일요스페셜 참 좋다. 다모도 봤는데 현실성이 없지만 영상이 좋고 설정이 가슴에 와닿았다. 백만불의 미스터리도 봤다. 야인시대도 다 좋지는 않지만 사나이의 용기, 배짱, 소신껏 살아가는 것, 의리로 서로 기대며 살아가는 모습들이 그냥 좋아 보곤한다"며 일부 TV 프로그램을 평가,눈길을 끌기도 했다. (서울=연합뉴스) 김범현기자 kbeomh@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