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은 통합신당의 분당에 따른 체제정비를 위해 비상대책위원회를 설치, 국정감사 직후 전당대회를 추진키로 하는 등 본격적인 당 수습에 나섰다. 민주당내 통합모임과 정통모임은 21일 오전 여의도 한 호텔에서 대표자 회동을 갖고 다음주중 당무회의를 열어 조순형(趙舜衡) 의원을 위원장으로 하는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 상향식 공천 등 당 개혁안을 마련하고 빠른 시일내에 전당대회를 개최키로 했다. 이와 관련, 조 위원장은 "전당대회 시기를 못박을 수 없지만 될 수 있는대로 빨리 개최해야한다"며 "사고지구당부를 제외하고 전당대회를 치르기로 결정할 경우에는 국감 직후 전당대회를 열 수도 있다"고 말했다. 당 개혁안 마련과 전당대회 준비를 주도할 비대위원은 조 위원장과 정대철(鄭大哲) 대표 사퇴후 공석이 된 대표직을 승계하기로 한 박상천(朴相千) 최고위원과 협의, 선임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박 최고위원은 다음주 중 지명직 최고위원을 임명해 최고위원회를 소집한 뒤 사무총장과 정책위의장, 대변인 등 당직인선을 하기로 했다. 지구당 정비를 위한 외부인사영입은 최고위원회 산하에 별도로 설치되는 인재영입기구가 맡게 됐다. 한편 통합모임과 정통모임은 이날 모임에서 비공식적인 모임을 해체하기로 합의함에 따라 공식 해체됐다. 동교동계 의원 14명은 `백의종군' 선언에 따라 당3역을 비롯한 주요 당직을 맡지 않는 등 체제정비 과정에서 전면에 나서지 않을 전망이다. (서울=연합뉴스) 맹찬형 고일환 기자 mangels@yna.co.kr koma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