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이강두(李康斗) 정책위의장은 28일 검찰 감찰권의 법무부 이관 논란과 관련, "감찰권을 갖고 검찰을 이리저리 흔들겠다는발상이며, 정치검찰을 양산하겠다는 것인 만큼 적극 저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상임운영위원회의에서 `검찰이 최근 막강한 권력을 행사하면서 누구의 감독도 받지 않는다는 지적이 있으나 대통령도 막강한 권한을 갖고 있는 만큼 그냥 내버려두지는 않을 것'이라는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의 전날 발언에 대해 "법무부가감찰권을 쥐겠다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국회 법사위원장인 김기춘(金淇春) 의원도 "검찰등 특수 권력기관들은 지금 자기정화를 위해 자체 감찰을 강화하고 있고, 이것으로도 문제가 있을 경우 부패방지위나 국가인권위 등의 타율적 감찰도 가능하다"며 "정무직인 법무장관 산하로 검찰에 대한 감찰권을 이관할 경우 검찰을 정치적으로 예속시킬 수 있다"고 반대했다.

(서울=연합뉴스) 최이락기자 choinal@yonhapnews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