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측 선수단이 보수단체의 시위가 재발했다며 남측 당국의 사죄와 주동자 처벌, 신변안전보장, 재발방지 약속이 이뤄지지 않을 경우더이상 대회에 참가키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 북측 선수단의 전극만 총단장은 26일 오후 3시 50분께 유니버시아드 미디어센터(UMC) 5층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보수단체 시위가 재발했고 북측 응원단 숙소에 불순분자가 침입했다고 주장한 뒤 "책임 있는 남측 당국의 공식 사죄와 주동자처벌, 신변안전보장, 재발방지 담보가 지체없이 이뤄지지 않는다면 대회에 더는 참가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그는 남측 보수단체가 지난 24일 북측을 모독한데 이어 이날 오전 북측 마라톤선수들이 훈련중인 대구월드컵경기장 보조훈련장 주변에서 방송차까지 동원, 자신들을 헐뜯었고 남측 경찰은 이를 방치하다가 북측의 항의로 제지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응원단이 숙식하는 대구은행 연수원에 불순분자들이 침실에 침입해 사품을 뒤지고 금전과 여성을 희롱하는 불순한 글들, 화투장을 트렁크와 침대 속에 밀어넣는 사건이 발생했다"고 주장했다. 이 때문에 여성응원단은 정신적으로 충격을 받아 휴식을 취하지도 못하고 있고응원도 나갈 수 없게 만들고 있다고 덧붙였다. 전 단장은 "이대로 나간다면 앞으로 유사 사건들이 동시다발적으로 일어날 수 있다"고 우려한 뒤 "남측 당국이 적극 수습하지 않는다면 스포츠정신이 훼손되고 우리가 더이상 체육경기와 응원을 할 수 없다는 것은 자명한 사실"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북측 응원단은 이날 오후 4시30분 대구 시민운동장에서 열릴 예정이던 멕시코와의 여자축구 경기 응원 일정을 취소했다. (대구=연합뉴스) 특별취재단 prince@yonhapnews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