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금실(康錦實) 법무부장관은 13일 현대아산 정몽헌(鄭夢憲) 회장 자살사건과 관련, 검찰의 강압수사 의혹이 제기된 데 대해 "국회나 제3의 기관에서 조사한다면 응할 의향이 있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이날 오전 국회의 긴급현안질문에 대한 답변에서 "검찰은 강압수사가 없다고 분명히 말할 수 있으나, 필요하면 조사에 응하겠다"면서 "다만 조사과정에서 검찰수사의 명예는 지켜달라"고 말했다.

강 장관은 "검찰의 강압수사에 대해 사실을 전제로 얘기가 되고 있는데 의혹이 있으면 의혹이 있다고 표현해야 하고, 무엇을 근거로 한 의혹인지를 짚어가면서 얘기해야 혼란이 진정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아무런 근거가 제시되지 않은 채 의혹이 있다고 하는 것은 문제"라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맹찬형 기자 mangel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