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장관급회담 북측대표단 대변인은 8일 정몽헌 현대 아산 이사회 회장의 유지에 따라 남북 대화와 협력사업을 계속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장관급 북측대표단 대변인은 이날 담화를 통해 "민족의 화해와 협력,통일을 위해 헌신하여 온 정몽헌 선생의 사망에 깊은 애도의 뜻을 표하며 아울러 선생이 바라던대로 6.15 북남공동선언의 기치 밑에 북남 대화와 협력사업들을 계속 벌여 나갈의지를 표명한다"고 말했다.

대변인은 또 정 회장 죽음의 책임은 한나라당이 주도한 `특검'과 `국정조사',및 `청문회' 등에 있다고 주장했다.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정연식기자 jy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