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은 9일 한나라당 최병렬(崔秉烈) 대표가 대구에서 "대통령으로 인정하고 싶지 않은게 솔직한 심정"이라며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을 직공한 데 대해 "국체를 부정하는 발언"이라고 반격했다. 이상수(李相洙) 사무총장은 "대통령이 정상외교를 위해 외국에 나갈 때마다 이러니 다분히 의도적인 것"이라면서 "체체를 부정하는 행위"라고 비난했다. 이재정(李在禎) 의원은 "국민을 우습게 보는 것이고, 등뒤에서 총을 쏘는 행위"라고, 정동채(鄭東采) 의원은 "제1당의 대표라는 사람이 어떻게 이런 말을 할 수 있느냐. 국체부정이다"고 각각 주장했다. 김원기(金元基) 고문은 CBS 라디오 방송에 출연, 최 대표의 4년 중임 대통령제를 비롯한 정치권 일각의 개헌론에 대해 "평소 잘 아는 분인데 적절한 발언이 아니다"며 "노무현 정권이 탄생한지 4개월밖에 안됐고, 헌법에 따라 대통령에 국가경영의 책임이 주어져 있는데 의석을 많이 가졌다고 대통령의 권한을 무력화시키는 개헌논의를 하는 것은 동기도 바람직하지 않고 결과도 좋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구주류의 정균환(鄭均桓) 총무는 SBS 라디오방송에 출연, 최 대표의 `강성발언'에 대한 질문에 "(장관이) 잘못했다면 시정시켜야 하지만, 한나라당이 힘으로 밀어붙이려는 생각에서 그런 말을 했다면 잘못된 것"이라고 최 대표의 `내각 총해임안 제출' 대목에 대해서만 반박했다. 한편 이날 신주류 조찬모임에서 정동채 의원은 "오늘 죽먹지 말자. 바깥에서 죽만 쑨다고 하는데.. 밥먹으면 밥값 못한다고 하고"라고 농했다. (서울=연합뉴스) 김현재기자 kn0209@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