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두관(金斗官) 행정자치부장관은 8일 김영완씨집 떼강도 사건에 대한 `보안수사'를 지시한 박종이 경감의 특진 문제와 관련해 "당시 권력실세가 개입해 박 경감에게 특전을 주기 위해 승진임용규정을 개정한 것으로안다"면서 "규정을 고치기 위해 준비중"이라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오후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 출석, 한나라당 김문수(金文洙)의원이 `2001년 8월 경찰공무원 승진임용규정 37조와 38조를 개정해 특별승진 범위를 경사 이하에서 경감 이하로 하고 행정능률 향상과 예산절감을 한 경우 승진할 수있도록 했는데 이 경우에 맞는 경우는 박종이 경감밖에 없었다'고 지적한데 대해 이같이 답변하고, "경찰청에서 (박 경감을) 직위해제했다"고 밝혔다. 고 건(高 建) 총리도 "경찰청에서 조사중이라는 보고를 받았으며 조사결과를 보고하겠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정재용기자 jjy@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