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2010년 평창동계올림픽유치지원특위(위원장김학원)는 9일 오후 전체회의를 열어 김운용(金雲龍)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부위원장의 `평창 유치 무산 책임' 논란에 대한 진상을 조사한다. 특히 정치권 일각에선 진상 조사 결과에 따라 책임론이 사실로 드러날 경우 현역의원이기도 한 김 부위원장을 국회에서 제명하거나 공직사퇴를 요구해야 한다는주장도 제기되고 있어 적지 않은 파장이 예상된다. 그러나 여야 정치권은 이 문제가 정쟁거리가 돼선 안되며 책임문제는 철저히 규명하되 2014년 동계올림픽 유치 성사를 위해 국익차원에서 검토돼야 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 하고 있다. 특위는 9일 회의에서 이창동(李滄東) 문화관광부장관, 공노명(孔魯明) 유치위원장, 김진선 집행위원장, 이연택(李衍澤) 대한올림픽위원회(KOC) 위원장을 출석시켜 유치활동 과정 전반에 대한 보고를 듣고 김 부위원장의 행적, 유치단과 김 부원장간불화설 등을 집중 추궁할 계획이다. 특히 ▲김 부위원장이 유치활동 과정에 평창에 불리한 언급을 했는지 여부 ▲김부위원장의 부위원장 선거 출마 결정 시기 및 정부측의 만류와 김 부위원장의 거부과정 ▲김 부위원장의 아들 석방을 위한 외교부 압력 행사 여부 등이 핵심쟁점이 될전망이다. 한나라당 김용학(金龍學) 의원을 비롯해 유치활동에 참여한 다수 관계자들은 김부위원장이 `부적절한 언행'을 했다고 주장하고 있으나 김 부위원장은 이를 전면 부인하고 있다. 이와 관련, 김학원 특위 위원장은 8일 "(김 부위원장의) 책임이 있다면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할 수도 있고, 법적인 구속력은 없지만 공직사퇴도 요구할 수 있다"고 말하고 "그러나 일단 진상규명이 우선돼야 하므로 조사 결과 경중에 따라 책임문제를 따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한나라당 최병렬(崔秉烈) 대표도 7일 한 여성 주간지와 인터뷰에서 "사실로 드러날 경우 국회 차원에서 징계위를 열어 제명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특위는 9일 회의 결과에 따라 김운용 부위원장을 출석시켜 소명을 들을 것이라고 김학원 위원장은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김병수기자 bingso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