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대표경선 6명의 후보는 21일 KBS-1TV 심야토론에서 막판 치열한 선거전을 반영, 경쟁후보의 약점을 집중 공격하고감정섞인 질문도 서슴지 않는 등 난타전을 벌였다. 최병렬(崔秉烈) 후보에 대해 서청원(徐淸源)후보는 "`이회창 필패론'을 주장했다가 최근엔 `절대 질 수 없는 대선을 졌다'고 말을 바꾸고 있다"고 공격했고, 김덕룡(金德龍) 후보도 "지금와서 `이회창 삼고초려론'으로 말을 바꾼 근거가 뭐냐"고가세했다. 이에 대해 최 후보는 "경선 때 당시 상황을 `필패의 형국'이라고 언급했었던 것이며 선거를 제대로 치렀으면 이길 수 있었다는 점은 서 후보도 깊게 고민해 봐야한다"면서 "총선 승리에 도움이 되면 이 전 총재든 누구든 적극 활용해야 한다"고 반박했다. 강재섭(姜在涉) 후보에 대해선 "주류로서 총재의 뜻을 거스르지 않으며 행동해왔다. 대선패배에 함께 책임을 져야 한다"(김덕룡), "대표가 되면 지역정당이 될 것"(서청원), "귀공자나 온실속의 화초"(이재오) 등의 공격이 잇따랐다. 이에 대해 강 후보는 "신당 창당을 한다면 민주당이 멱살잡이를 해도 국민이 관심을 보이고 있는 것은 마케팅을 하고 있기 때문"이라면서 "당 대표가 되면 연말까지 당명도 바꾸고 제2의 창당을 하겠다"고 주장했다. 서청원 후보에 대해 김덕룡 후보는 "불출마하겠다는 말을 뒤엎고 나왔는데 지금이라도 당의 분열을 막기 위해 사퇴하는 게 어떠냐"고 직격탄을 날렸고, 강재섭, 김형오 후보는 국정참여론에 대해 "헌법 위배" "총리와 장관 몇자리 얻어봐야 DJP 공조때의 자민련꼴이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서 후보는 "대선패배 직후부터 잘됐다 싶어하며 선거운동한 사람이 있다. 여기나온 사람 중 두 사람 빼고는 나에게 돌 던질 자격이 없다"면서 "노무현 정부가 수렁에서 헤어나지 못할 것이므로 우리 당이 총리를 맡고 조각권을 가지면 우리 당의인재풀로 국정을 잘 운영할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덕룡 후보에 대해선 "민정계 등 과거 정부에 관여했던 사람을 매도하는 경향이 있다"(강재섭), "문민정부 시절 정치개혁에 대한 열정이 있었으면 더 많이 개혁할 수 있었을 것"(이재오) 등의 비판이 쏟아졌다. 이에 대해 김 후보는 "호남에서 태어나 영남중심 정치를 하면서 불이익을 많이받았는데 영남에서도 이젠 나에게 지역구도 청산을 위해 나서달라고 한다"면서 "정권이 바뀔 때마다 양지에서 감투 쓴 사람, 독재정권 아래 뒷짐진 사람은 안된다. 서후보는 나오지 않았어야 하는데 나와서 섭섭하다"고 역공했다. 이재오(李在五) 후보는 "수구적, 과거회귀적 후보가 대표가 되면 당내 젊은 개혁파의 입지가 좁아질 것"이라며 "시대에 걸맞는 대표를 뽑아야한다"고 주장했고 김형오 후보는 "50대 세대교체를 주장하지만 인위적 인적청산이 아니다. 디지털 세대의 뜻을 충족시킬 수 있는 사람이 대표가 돼야 한다"며 목청을 높였다. (서울=연합뉴스) 김병수 강영두기자 bingsoo@yna.co.kr k0279@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