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은 20일 중앙부처 실국장들에 대한 특강에서 "기회 있을 때 여성차관 수를 늘리겠다"며 "더욱 저변을 넓혀차관감이 성장해 오도록 하는 게 필요하고, 여성부에서 (여성) 차관 숫자 늘리기 운동에 나서는 것도 방법"이라고 말했다.

노 대통령은 이날 서울지방경찰청 대강당에서 행한 강연에서 또 "각 부처마다공식, 비공식 개혁팀을 만들어 달라"면서 "그러나 한두명으로는 안되며, 자발적으로참여한 아이디어 조직도 함께 만들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노 대통령은 "많은 국민은 공직사회를 개혁대상으로 보지만 개혁은 공무원여러분 몫"이라며 "여러분이 성공하면 새로운 기회가 오겠지만 성공하지 못하면 타율적 개혁을 강요당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조복래기자 cbr@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