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호주,일본 등 11개국이 북한의 불법적인 대량살상무기(WMD) 및 마약 교역을 차단하기위한 미국과 호주의 계획을 승인했다고 호주 관리들이 17일 밝혔다. 알렉산더 다우너 호주 외무장관은 "북한은 WMD 및 그 제조물질과 마약의 불법교역을 중단하고 핵개발 프로그램도 포기해야 한다는 점을 분명히 인식해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다우너 장관은 16일 의회에 출석해 "11개국은 WMD와 미사일 교역을 저지하는 방안을 강력 지지했으며 이 방안은 WMD와 제조물질의 불법 교역에 관련된 모든 국가를겨냥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었다. 그는 "이 방안이 비단 북한에만 해당되는 것은 아니지만 WMD 제조물질이 북한에반입,반출되는 것을 막기위해 취해지거나 검토되는 시도와 직접 연관된 것은 당연하다"고 말했다. 다우너 장관은 이어 구체적 계획을 더 논의해야하지만 수송기 및 선박에 대한수색,관련 국내,제법 강화 등의 조치가 포함될 수 있다고 밝혔다. 이른바 `마드리드 제안'으로 불리는 이 방안을 지지, 논의를 계속하기로 한 나라는 미국, 호주, 일본 이외에 프랑스, 캐나다, 독일, 이탈리아, 네덜란드, 폴란드,포르투갈, 스페인이다. 11개국은 지난 12일 마드리드에서 불법 거래에 관련된 것으로 의심되는 선박에대한 정선, 항공기에 대한 강제 착륙 등의 조치가 포함될 이런 계획을 승인했으며다음 달 다시 회동, 심층적으로 논의하기로 했다. (캔버라 AFP=연합뉴스) economan@yonhap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