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당논의를 둘러싼 민주당 신.구주류간 갈등이 날로 격화되자 "이럴바엔 차라리 분당한 후 내년 총선 직전 합당이나 선거공조, 정책연대를 모색하는 게 낫다"는 `일단 별거론'이 신.구주류 양측에서 나오고 있다.

"현 상태로는 도저히 같이 가기 어렵다"는 정서적 괴리감과, 지지부진한 신당논의를 끌면 끌수록 손해라는 인식에서 비롯된 것으로 보인다.

설사 분당을 하더라도 결국 내년 총선에서 양측이 서울과 수도권에서 '궤멸'을 면하려면 공조가 불가피하다는 계산도 깔려 있다.

서로 독자행보를 통해 비교 경쟁력이 드러나면 어느 한쪽의 주도로 여러 수준의 연대.연합이 가능할 것이라는 기대섞인 전망도 있다.

동교동계 좌장인 한화갑(韓和甲) 전 대표는 16일 라디오에 출연, 신주류에 대해 "신당을 하려면 자기들끼리 나가서 하라"면서 "그런 후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을 돕기 위한 정책연합을 하는 게 차라리 낫다"고 말했다.

신주류였으나 최근 거리를 두고 있는 김경재(金景梓) 의원도 이날 기자들과 만나 "최근 `호남의 3학사(천정배.신기남.정동영)'에게 한 말"이라면서 "민주당을 적당히 없애고 신당으로 가는 일이 현실적으로 안되는 만큼 일단 몇명이 나가 개혁운동 세력을 모으고 유시민 안영근 의원 등과 함께 창당하면 국민적 관심이 확 일어날지 모른다"고 말했다.

그러면 "민주당과 개혁신당이 통합하라는 국민의 압력이 높아져 1대 1로 통합이나 연합공천도 가능하다"는 것.

김 의원은 "그것도 안되면 그냥 선거를 치른 후 정책연합도 가능하다"며 "노 대통령은 총선후 제1당이 아니라 제1 정치연합에 총리를 주겠다고 하지 않았느냐"고 덧붙였다.

그는 "개혁신당을 일단 만들고 안 뜨면 후단협처럼 복당하든지 해야지 여기서 계속 흔들어서야 되겠느냐"며 신당논란 종식을 위한 신주류측 결단을 촉구하면서 "창당에 최소 100억원 정도가 필요한데 아무도 자금 얘기를 하지 않는다"며 "너무 낭만적으로 접근하고 있고 개혁에 대한 명분도 약하다"고 주장했다.

이에 앞서 지난달 23일 박상천(朴相千) 최고위원도 분당 공멸론에 대해 "그런 사태가 오면 한나라당에 유리하지 않도록 어떤 조정이 있어야 한다"면서 "신당과 민주당이 선거공조를 하는 방안도 강구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맹찬형기자 mangel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