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는 11일 고 건(高 建) 국무총리와 관계 국무위원들을 출석시킨 가운데 사회.문화분야 대정부 질문에 나서 교육행정정보시스템(NEIS) 시행 문제, 대북송금 특검수사, 새만금 사업 문제 등을 놓고 논란을 벌였다. 한나라당 김정숙(金貞淑) 의원은 NEIS 시행 논란과 관련, "소신도 원칙도 없는교육부의 무책임하고 무기력한 행정 때문에 교육대란이 현실로 나타나고 있는 것은국가적인 불행"이라며 "총리는 이번 사태에 대해 국민앞에 사과하고 윤덕홍(尹德弘)교육부총리는 책임을 지고 물러나야 한다"고 주장했다. 같은 당 강성구(姜成求) 의원은 "야당과 언론계의 반발에도 불구하고 각종 언론관련 정책을 강행하는 것은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의 언론관에 억지로 `코드'를 맞추기 위한 무리수"라면서 "하루속히 언론에 대한 피해의식과 적대적 감정을 버리고소아병적이고 전투적인 언론관에서 탈피해야 한다"고 말했다. 대북송금 특검수사에 대해 민주당 김경천(金敬天) 의원은 "특검이 진상규명이라는 본질에서 벗어나 선의의 관련자들을 사법처리하는데 급급하고 있다"면서 "노 대통령과 참여정부는 국론분열을 조장하고 남북화해를 저해하는 특검수사를 즉각 중단하고 민생현안 해결과 경제살리기에 전력투구하라"고 촉구했다. 같은 당 배기운(裵奇雲) 의원은 "김대중(金大中) 전 대통령에 대한 특검수사는한국을 세계적인 웃음거리로 만들 것이며, 더 나아가 국론분열은 물론 남북관계를근본적으로 뒤흔드는 결과를 초래할까 우려된다"며 "김 전 대통령에 대한 서면조사나 그 어떤 예우를 갖춘 조사도 단호히 반대한다"고 말했다. 한나라당 민봉기(閔鳳基) 의원은 "우리나라 법 규정 어디에도 `대통령은 조사를받지 아니한다'는 규정은 없다"며 "안희정씨 의혹사건 등에 대해 검찰이 진실규명의도가 있다면 어떤 형태로든 대통령에 대한 조사는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주당 김명섭(金明燮) 의원은 "참여정부의 갈등해결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해선책임총리제의 실질적 운영이 정착되어야 한다"고 지적하고, 새만금사업을 둘러싼 비생산적인 논쟁에 종지부를 찍어야 한다"고 말했다. 한나라당 강신성일(姜申星一) 의원은 "국립박물관에 대한 도난방지 대책을 강구해 사전방비를 철저히 해야 한다"면서 "(가칭)문화재보존기금 설립을 통해 문화재보존 재원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서울=연합뉴스) 정재용기자 jjy@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