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영관(尹永寬) 외교장관은 5일 노무현(盧武鉉)대통령과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일본총리의 오는 7일 한일정상회담 공동성명에 과거사 부분이 언급될 것임을 밝혔다. 윤 장관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공동성명에 과거사가 언급되느냐'는 질문에 "과거사 부분이 나온다"면서 "미래지향적 관계발전이라는 목표 달성을 위해서 바람직한 일본의 자세에 대한 언급이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윤 장관은 또 북핵 후속회담 여부에 대해 "북핵문제를 풀기 위해 제2, 제3의 다자회담이 형태가 어떻게 될지는 모르겠지만 가능하면 나와야 한다"면서 "그런 여건을 조성하는 방향으로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후속회담의 형식, 시기, 의제 등 모든 것이 우선 내주 대북정책조정감독그룹(TCOG) 회의에서 논의될 것"이라면서 "TCOG 회의를 지내봐야 대충의 윤곽이 드러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밖에 그는 북한의 향후 발전모델과 관련, 거듭 `박정희식 모델' 또는 `권위주의적 모델'를 대안으로 제시하며 "북한이 경제발전을 추진해 가면서 북한이 우려하는 큰 정치적 변화없이 경제발전을 해 나갈 수 있는 모델"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핵문제를 협상을 통해 풀게되면 서방의 경제지원이 북한에 들어갈 수 있을 것"이라면서 "지원받은 경제자원을 70년대 한국 발전모델을 원용, 시장경제를 조금씩 받아들여 활용하면서 정치적으로는 권위주의적 통제를 가하는 이 모델은 북한이 선택할 수 있는 합리적 선택의 하나라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그같은 전제가 북핵문제 해결임을 지적한 뒤 "문제를 점진적이고 타협을통해 온건하게 풀기 위해서라도 북한이 협조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윤 장관은 북핵해법과 관련한 자신의 우크라이나식 해법 발언과 관련, "질문에 대한 대답과정에서 나온 것에 불과하다"면서 "정부가 공식적으로 검토한 것도전혀 없고, 참고는 할 수 있지만 그 방식 그대로를 한다고 고려한 적도 없으며 적합하지도 않다는 생각"이라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황재훈기자 jh@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