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지난 4월 베이징(北京) 3자회담 이후 돌파구를 찾지 못하고 있는 북한 핵문제를 풀기 위해 새로운 포괄적 대안을 모색중인 것으로 2일 알려졌다. 정부는 오는 12-13일 하와이에서 열릴 한.미.일 3국 대북정책조정감독그룹(TCOG)회의에서 새 검토안을 제시할 예정이다. 정부는 특히 북핵관련 대화 기조를 유지해야 한다는 원칙에서 일단 북-미-중 3자회담을 한번 더 개최한 뒤 그 다음 회담부터 최소한 한일 양국이 추가포함되는 다자회담으로 확대한다는 입장을 제시하는 방안을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당국자는 "미사일 문제, 북일.북미수교 문제 등을 패키지로 엮은 포괄적인대안 또는 새로운 안이 있을 수 있다"며 "우리 정부내에서 구체적 안을 검토중이지만 결정때까지는 시간이 좀더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이 지난 4월 내놓은 소위 `대범한 제안'은 한.미.일 3국이 해줄 것을모두 다 해주면 자신들이 끝에 가서 핵시설을 폐기한다는 일종의 제네바 기본합의정도의 약속에 불과해 받아들이기 어렵다"며 "북한의 제안에는 왜 제네바 합의가 실현되지 못했느냐에 대한 반성이 없다"고 지적했다. 3자회담 후속회담과 관련, 그는 "우리는 북핵문제의 평화적 해결 과정에서 형식보다 목적이 중요하다고 보고 있다"면서 "그런 면에서 3자회담도 좋고 확대된 다자회담도 좋다는 입장 하에 회담의 형식 때문에 대화의 전기가 상실돼선 안되며, 대화의 간격을 크게 두면 안된다는 입장도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미국은 3자회담은 안된다는 입장을 견지하고 있고, 북한은 양자회담을 주장하고 있다"면서 "아직 우리 정부의 입장으로 결정되지는 않았으나, 2차회담은 3자회담으로 하고, 3차부터 다자로 확대하는 안이 상호 `페이스 세이빙(체면유지)'이라는 면에서 검토가 가능하다"고 말하고 "그러나 내주 TCOG 회의에 이 안을 갖고 갈지는 결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한미, 한일, 미일정상회담 결과를 바탕으로 이번 TCOG 협의를 통해 가능한 한 회담형식 문제에 대해 공통된 입장을 도출할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오는 12-13일 열릴 TCOG 회의에는 이수혁(李秀赫) 외교차관보와 제임스 켈리 미국무부 동아태담당 차관보 및 야부나키 미토지 일본 외무성 아주국장이 수석 대표로 각각 참석한다. (서울=연합뉴스) 황재훈기자 jh@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