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29일 오후 청와대에서 노무현(盧武鉉) 대통령 주재로 통일외교안보 분야 장관회의를 열어 한미정상회담 후속조치를 비롯, 대통령 방일문제, 경협문제를 포함한 남북관계 변화 등 제반현안에 대해 논의한다. 반기문(潘基文) 청와대 외교보좌관은 이날 수석.보좌관회의에 앞서 "한미정상회담 후속조치를 주로 논의할 것"이라며 "아울러 노 대통령의 일본 방문을 앞두고 한일관계와 함께 남북관계 현황도 파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반 보좌관은 `조지 W 부시 미 행정부의 주한미군 재배치 입장에 대해 논의하지않느냐'는 질문에 대해 "국방부에서 재배치 등에 관한 보고가 있을 것으로 안다"고말했다. 그는 특히 방일 문제에 대해 "내주초 방일에 관한 백그라운드(배경) 브리핑을할 계획"이라며 "그 때 공식.비공식 수행원 명단을 발표하고 질문도 받을 것"이라고말했다. 반 보좌관은 콜린 파월 미 국무장관이 북한측의 양자회담 주장을 거부한 것에대해 "파월 장관은 미국의 기본 입장을 밝힌 것으로 당연한 반응이며 우리도 기본적으로 다자회담을 지지한다"며 "내달 한미일 3국간 TCOG(대북정책조정감독그룹) 회의이후 의견을 종합해 대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고 건 총리와 정세현 통일, 윤영관 외교, 조영길 국방장관과 한승주 주미대사, 청와대측에서 라종일 국가안보, 반기문 외교, 김희상 국방보좌관,이종석 NSC(국가안보회의) 사무차장 등이 참석한다. 한편 김희상 보좌관은 북한 어선들의 잇단 NLL(북방한계선) 침범에 대해 "좀 더봐야겠지만 고의성이 없는 것으로 본다"면서 "관계 부처간 긴밀히 조율하고 있다"고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조복래기자 cbr@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