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이 된 보람을 느낀 적 있지만 오늘은 또 다른 측면에서 으쓱해지고 보호받는 것 같아 기분이 좋다." 노무현 대통령이 29일 "(대통령 된 것이)자랑스럽고,보람을 느낀다"며 이렇게 말했다. 청와대 경호실 연무관에서 경호 직원들의 무술 시범을 지켜본 뒤 말한 소감이다. 노 대통령은 "경호를 귀찮게 생각했고 민주사회의 지도자는 누구와도 손잡고 누구라도 다가오길 바랐는데,(경호문제를 감안해)내 욕심대로만 해서는 안된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또 "지금까지 위급상황에 당당하게 하리라 생각했다"며 "그러나 이제부터는 위급상황이 생기면 새우처럼 몸을 굽혀 여러분과 함께 호흡하겠다"고 말했다. 허원순 기자 huhw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