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김홍신(金洪信) 의원은 18일 노인학대예방과 노인보호 전문기관 설치 등을 골자로 한 노인복지법 개정안을 국회에 제출했다.

개정안은 학대받는 노인의 보호와 치료를 위한 전문기관을 국가 또는 지방자치단체가 설치토록 하고 노인학대 사실을 알게 될 경우 수사기관에 의무적으로 신고토록 했다.

김 의원은 "최근 노인학대가 빈발하면서 새로운 사회문제가 되고 있으나 가정폭력방지 및 피해자보호에 관한 법률 등은 남편의 아내에 대한 폭력에 초첨이 맞춰져노인을 학대로부터 보호하는 데 한계가 있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민영규기자 youngkyu@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