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신·구주류가 지난 대선 때 정몽준 대표의 국민통합21로 당적을 옮겼던 김민석 전 의원의 복당 문제를 놓고 엇갈린 입장을 보이고 있다.

김 전 의원은 최근 "(탈당) 판단에 문제가 있었고 잘못한 점이 많았다.지금은 가출 청소년 같은 심정"이라며 복당 희망을 내비쳤다.

이에 구주류 핵심인 정균환 총무는 12일 CBS 라디오 프로그램에서 "평화를 추구하고 개혁을 바라는 제 세력이 하나가 돼 국정운영의 중심에 서야한다는 차원에서 중추역할을 해온 김 전 의원과 같이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정 총무는 "그는 냉전 수구세력을 저지하기 위해 (대선후보) 단일화 운동을 벌였다고 이해하고 있다"고 적극적인 복당 수용 입장을 밝혔다.

반면 이상수 총장은 김 전 의원 복당문제에 대해 "당내 개인적인 의견이 있을 수 있으나 당 차원에서 논의될 가치는 없고,지금으로선 그런 논의를 할 단계도 아니다"고 말했다.

박해영 기자 bon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