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신.구주류가 지난 대선 때 정몽준(鄭夢準)대표의 국민통합21로 당적을 옮겼던 김민석(金民錫) 전 의원 복당 문제를 놓고 엇갈린 입장을 보이고 있다.

김 전 의원은 지난 8일 YTN 시사프로그램에 출연, "(탈당) 판단에 문제가 있었고 잘못한 점이 많았다.

집에 들어가야겠는데 부모님이 용서해주실지 고민하는 가출청소년 같은 심정"이라며 복당 희망을 내비쳤다.

이에 대해 구주류 핵심인 정균환(鄭均桓) 총무는 12일 CBS 라디오 프로그램에서 "평화를 추구하고 개혁을 바라는 제 세력이 하나가 돼 국정운영의 중심에 서야 한다는 차원에서 중추역할을 해온 김 전 의원과 같이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그는 평화.개혁세력의 대통합을 통해 냉전 수구세력을 저지하기 위해 (대선후보) 단일화 운동을 벌였다고 이해하고 있다"고 적극적인 복당 수용 입장을 밝혔다.

반면 신주류측은 명확히 반대 입장을 밝히지는 않으면서도 대부분 냉소적이거나 관심이 없다는 반응으로 사실상 부정적인 입장을 나타냈다.

이상수(李相洙) 총장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김 전 의원 복당문제에 대해 "당내 개인적인 의견이 있을 수 있으나 당 차원에서 논의될 가치는 없고, 지금으로선 그런 논의를 할 단계도 아니다"고 말했다.

천정배(千正培) 의원도 김 전 의원의 통합21 당적 보유를 가리켜 "그럼 민주당과 통합21이 통합해야겠네"라는 말로 응수했다.

문석호(文錫鎬) 대변인은 "김 전 의원이 당 지도부에 복당 의사를 밝힌 적이 없으며, 언론에 이야기한 것일 뿐"이라고, 이평수(李枰秀) 수석부대변인은 "당헌에 탈당 1년 이후에야 복당할 수 있도록 돼 있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추승호기자 chu@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