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정균환(鄭均桓) 원내총무는 대선과정에서 민주당을 탈당한 김민석(金民錫) 전 의원의 복당문제와 관련, "평화를 추구하고 개혁을 바라는 제 세력들이 하나가 돼서 국정운영의 중심에 서야 한다는 차원에서 중추 역할을 해온 김민석 전의원과 같이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정 총무는 12일 오전 CBS 라디오의 뉴스레이더 프로그램에 출연, "김민석 전 의원은 평화.개혁세력의 대통합을 통해 냉전 수구세력을 저지하기 위해 (대선후보) 단일화 운동을 벌였다고 이해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김민석 전 의원은 지난해 대선 전 정 총무 주도로 결성된 중도개혁포럼의 핵심멤버였으며, 후보단일화를 주장하면서 정몽준(鄭夢準) 의원의 국민통합 21로 당적을 옮긴 바 있다.

이와 함께 정 총무는 신주류가 당내에 비공식 신당창당 추진기구를 만들기로 한데 대해 "비공식적인 논의에 유감이며 의원총회 등 공식적인 자리에서 각각의 의견을 개진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면서 "당의 운명을 결정하는 중요한 것을 사적모임에서 `밀어붙이기'식으로 하는 것은 상당히 염려스럽다"고 주장했다.

이밖에 그는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의 `잡초 제거론'에 대해선 "대통령의 말씀이라서 관심이 많은 것 같다"면서 "여러 곳에서 아전인수격으로 해석하고 있으나 크게 의미를 부여할 필요가 없다"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정재용 기자 jjy@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