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정부는 한미, 미일 정상회담이 끝난 뒤인 이달 말 이후 북미중 3자 회담을 재개하는 방향으로 검토에 착수했다고 교도통신이 9일 워싱턴발로 보도했다. 북미 협상 소식통에 따르면 부시 행정부는 북한 핵개발 문제와 관련, 지난 7일 열린 부처간 협의에서 ▲한일 양국을 포함한 5자 회담의 조기 개최 모색 ▲마약 거래와 달러화 위조 등 북한의 위법 행위 철저 단속 ▲이란 등 북한 미사일 수입국에대한 외교 압력 강화 등 3가지 대처 방침을 결정했다. 특히 부시 정권은 북한의 지난 번 3자 회담 발언 내용을 정밀 분석한 결과, 폐연료봉 재처리에 대한 언급과 핵폐기의 구체적인 방법에 대해 불명확한 점이 많기때문에 3자 회담을 다시 열어 북한의 진의를 파악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 소식통은 회담 재개 시기에 대해서는 "결정할 단계는 아니다"면서도 5월말부터 6월초가 될 것으로 내다봤다고 통신은 전했다. 이와 함께 부시 정권은 북한측이 언급한 폐연료봉 재처리에 대해서는 정보기관의 분석을 토대로 소량의 플루토늄이 추출됐을 가능성은 부정하지 않지만 "8천여개의 연료봉 전부가 재처리된 단계는 아닌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통신은 덧붙였다. (도쿄=연합뉴스) 김용수특파원 yskim@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