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행정부는 베이징(北京)에서 열린 북미중 3자회담에서 제시된 북한의 제안을 수용하기 어렵다는 입장이라고 한나라당 박진(朴桭) 의원이 5일 주장했다. 지난 30일부터 미국 워싱턴을 방문, 백악관과 부통령실, 국무부.국방부의 한반도 정책담당자 및 싱크탱크 전문가들과 면담하고 4일 귀국한 박 의원은 "미국은 북한이 먼저 핵포기의 수순을 밟아야만 대북지원 등을 할 수 있다는 입장"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박 의원은 "특히 북한이 3자회담에서 `핵시설을 폐기할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지만 이는 핵무기 자체를 폐기한다는 것과는 다르다"고 말했다. 그는 "미 행정부는 3자회담의 후속조치를 서두르지 않겠다(NO RUSH)는 입장"이라며 "15일 한미정상회담, 22일 미일정상회담, 6월초 예정된 미중정상회담 및 호주 필리핀 등 아시아 주요 우방국들과의 일련의 정상회담을 통해 다자외교의 틀속에서 종합적인 협의를 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미국은 특히 한미정상회담을 통해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의 대북인식과 북핵해법 및 한미동맹관계에 대한 인식 등을 들어본 뒤 로드맵을 만들어 보려는 입장이어서 이 회담이 한미관계와 대북관계의 분수령이 될것 같다"고 전망했다. 그는 "노 대통령과 부시 대통령은 몇차례 전화통화를 했지만 직접 만나 얘기를 듣는 것은 처음이어서 매우 중요하게 생각하는 게 현지 분위기"라면서 "노 대통령의 뚜렷한 대북정책의 청사진을 들어본 뒤 북한에 대해 어떻게 대처하는 게 동맹으로서 가장 효과적인 전략이냐를 판단할 것 같다"고 부연했다. `3자회담에 한국참여를 고집하지 않겠다'는 정부입장과 관련, 박 의원은 "미국이 당혹해하는 분위기도 감지됐다"면서 "애초 정부가 3자회담 참여문제에 대해 소극적으로 대응한 게 아닌가 생각이 들며, 어떤 형태로든 한미간 조율이 있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안수훈 기자 ash@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