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송영길(宋永吉) 의원은 26일 청와대와 국회간 갈등 양상과 관련, "청와대와 국회간 원활한 의사소통을 위해선 정무장관직을신설해 정무기능을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송 의원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참여정부가 보수세력이 비판하듯 포퓰리즘(인기영합주의)에 빠지지 않기 위해선 국민의 대표기관인 국회와 긴밀한 협의관계가 중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전날 국회 운영위 회의에 출석한 문희상(文喜相) 청와대 비서실장 및 유인태(柳寅泰) 정무수석과 점심식사를 같이 하면서 "중요 사안이 있을 때는 대통령이국회 해당 상임위원들을 초청해 대화하는 체제가 구축돼야 한다"고 제안한 데 대해유 수석이 "긍정 검토해보겠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송 의원은 "고영구(高泳耉) 국정원장에 대해선 논란이 예상됐던 만큼 국회 정보위 인사청문회에 앞서 대통령이 정보위원들을 초청해 충분히 설명하고이해를 구했더라면 최소한 민주당 의원들이 '부적절' 의견에 동조하는 일은 없었을것"이라고 청와대와 여당간 `의사소통 부재'도 지적했다. 송 의원은 그러나 "김옥두 천용택 의원 등은 김대중(金大中) 대통령과 함께 해오면서 햇볕정책을 적극 지지해놓고 고 원장에 대해 비판한 것은 자기모순에 빠진것"이라고 주장했다. (서울=연합뉴스) 추승호기자 chu@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