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文喜相) 대통령 비서실장은 25일 청와대 비서실 조직개편과 관련, "확정은 안됐지만 6∼7개 언저리의 비서관실의 업무가 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실장은 이날 국회 운영위원회에 출석, 이같이 밝히고 "새로 필요한 부서의 경우 (비서관직이) 신설되는 경우도 있다"며 "인사보좌관과 정책수석실에 사람이 더 필요해 조정될 수도 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향후 청와대 조직개편은 업무가 적은 곳의 인원을 정리하는 대신 업무가 많은 곳은 보강하는 형식으로 이뤄져 결국 비서관직 축소 등의 큰 변화는 없을 것으로 전망된다. 문 실장은 '국회 정보위의 부적절 의견에도 불구하고 고영구(高泳耉) 국정원장을 임명한 것은 국회를 무시한 것'이란 지적에 대해 "그렇지 않다. 국회의 말을 정부가 무조건 따르는 것이 수평적 관계가 아니다"고 반박했다. 그는 또 대통령 특보와 관련, "직제에 특보를 둘 수 있게 돼있으나 단 한사람도 아직까지 특보로 임명된 사실이 없다"고 밝히고 '향후 청남대를 대통령 휴양시설로 이용할 수 있느냐'는 물음에 대해서는 "한번 검토해보겠다"고 답했다. 서동만(徐東晩) 상지대 교수의 국정원 기조실장 내정설에 대해서는 "내정한 사실이 없다"며 "오늘, 내일 국정원 후속인사 문제가 논의되는데 국회 정보위 논의도 이에 중요한 참고자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추승호 기자 chu@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