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북핵사태 해결을 위한 다자회담의 본격화에 대비, 범정부적 차원에서 북핵문제를 다루기 위한 국가안보회의(NSC) 북핵대책반(TF)을 가동키로 했다.

국가안보회의(NSC) 관계자는 16일 "북한과 미국, 중국이 참여하는 3자회담이 거론되는 등 범정부 차원의 대책이 시급한 상황"이라며 "이에 따라 NSC가 이달초 북핵대책반을 구성한데 이어 이번주부터 본격적으로 가동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북핵대책반은 통일부와 외교부, 국방부, 국정원 등 관련부처의 차관보 또는 정책실장이 참가하는 기존의 NSC 실무조정회의를 확대, NSC 간부(전략기획.정책조정.정보관리실장)까지 포함시켜 운영하며 매주 1회 회의를 가질 계획이다.

대책반에는 특히 외교부에서 북핵관련 대외교섭을 직접 담당하는 이수혁(李秀赫)차관보가 포함돼 있으며 관련부처 TF및 이를 통괄하는 NSC 북핵 실무TF를 별도로 가동, 수시로 회의를 갖고 정부차원의 종합대책을 강구할 방침이라고 관계자는 전했다.

(서울=연합뉴스) 조복래기자 cbr@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