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정대철(鄭大哲) 대표와 한나라당 박희태(朴熺太) 대표권한대행이 17일 노무현(盧武鉉) 대통령과 3당 대표간 청남대 회동시별도 회동, 쟁점현안인 대북송금 특검법 개정 문제에 대한 합의도출을 시도할 예정이어서 주목된다. 특검수사의 대상 축소 문제 등 쟁점사안에 대한 여야의 입장차이가 여전히 해소되지 않고 있지만 노 대통령과 여야 3당 대표의 청남대 회동을 앞두고 여야가 다각적인 접촉에 나서고 있어 청남대 회동에서 교착상태에 빠져있는 특검법 협상의 돌파구가 마련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민주당 정균환(鄭均桓) 총무와 한나라당 이규택(李揆澤) 총무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총무회담을 갖고 수사대상 등 쟁점사안에 대한 조율을 시도했다. 양당 지도부의 발언도 일단은 협상 성사 노력쪽에 무게를 두고 있다. 민주당 이상수(李相洙) 사무총장은 16일 고위당직자회의에서 "특검법 협상이 여러 경로를 통해 비공개로 진행되고 있다"면서 총무회담 이외에 대표, 총장 등 막후채널이 가동되고 있음을 시사하고 "상당한 진전이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이 총장은 한 라디오 방송 프로그램에서 최대 쟁점인 대북송금 절차의 수사대상 포함여부에 대해 "경우에 따라서는 그 부분에 대해서는 우리가 유연한 입장을 취해 이 문제를 극복하려 한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대북송금 절차 부분과 관련해 특검수사 대상에 계좌 부분을 포함시키되 발표는 하지 않도록 하는 방향으로 양보하는 방안을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은 이날 고위당직자회의를 열어 특검법 개정협상을 조속히 마무리짓기 위해 당력을 집중하기로 의견을 모으고 한나라당의 `성의'를 촉구하는 등 대야 압박에 나섰다. 김재두(金在斗) 부대변인은 "한나라당은 대북송금 특검법을 `선(先) 공포하면 후(後) 개정하겠다는 약속을 이행하라"면서 "대북특검 수사이후 남북관계가 더욱 경색된다면 모든 책임은 한나라당에 있음을 분명히 해둔다"고 말했다. 그러나 한나라당이 여전히 강경한 입장을 고수하고 있어 협상전망을 낙관하기는 아직 이른 듯하다. 한나라당은 대북송금 특검법 개정과 관련해 법안 공포전 양당 사무총장간에 논의됐던 사항에 대해서는 신축적으로 협상에 응한다는 방침이지만 나머지 쟁점에 대해서는 특검제 무력화 시도란 판단에 따라 수용할수 없다는 입장이다. 이규택(李揆澤) 총무는 "특검제 재협상이 지지부진한 것은 특검을 빌미로 노대통령 국정의 발목을 잡으려는 민주당 구주류탓"이라면서 "최대한 노력하겠으나 협상이 불투명하다"고 말했다. 박종희(朴鍾熙)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민주당은 갖은 궤변으로 특검을 지지부진하게 만들려는 책동을 중단하고 대북 비밀송금의 진상을 알고 싶어하는 국민 요구에 귀를 기울여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서울=연합뉴스) 정재용기자 jjy@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