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일 국회 사회.문화 대정부질문에서 여야 의원들은 새 정부의 인사정책 문제를 거론했다. 민주당 김영환(金榮煥) 의원은 "참여정부가 들어서고 난 후 `호남 역차별론'이 회자되고 있는데 법무부와 행자부 등에 이런 현상이 많다고 한다"며 "지역통합을 위해 소외받는 지역이 없도록 하는 인사가 긴요하다"고 주장했다. 같은당 전갑길(全甲吉) 의원도 "행자부의 2급 이상 본부 국장급 20여명에 대한 인사는 특정지역, 더욱이 장관출신지역 인사가 20명중 과반수를 넘고 있어 파장이 일고 있다"며 "특정지역에 대한 편중과 배제는 중앙과 지방간 단절을 초래해 개혁은 커녕 남.남 갈등의 골을 키우는 결과가 될 것"이라며 인사 재조정 용의를 물었다. 한나라당 장광근(張光根) 의원은 "노무현 대통령은 청와대 조직을 부풀리고 자신의 측근들을 대거 기용하고 있다"며 "법무부.검찰 인사와 마찬가지로 행자부 1급실.국장의 일괄사표 유도 및 선별수리 또한 `내년에 있을 총선용 친위세력 포진작업아닌가'하는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다. 같은당 권영세(權寧世) 의원은 정찬용 청와대 인사보좌관의 `로또 복권' 발언을 거론하며 "청와대가 직접 1급 공무원 인사에 개입해 직업공무원제의 근간을 흔드는 일은 공직사회의 정치권 줄대기를 가속화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또 박호군(朴虎君) 과학기술장관의 위장전입 의혹을 제기한 뒤 진대제(陳大濟) 정보통신장관의 아들 이중국적.병역기피 의혹, 김두관(金斗官) 행자장관 의선거법 위반 벌금형 선고 전력을 들어 검증시스템 문제를 지적했고 장관직속 정책보좌관제에 대해 "대선 논공행상을 위한 위인설관으로도 의심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서울=연합뉴스) 김민철기자 minchol@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