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한광옥(韓光玉) 최고위원은 1일 4.24 서울 양천을 국회의원 재.보선 출마와 관련, "동지들과 당원들이 권유하고 있고, 당에 대한 봉사의 기회로 생각해 출마를 적극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 최고위원은 기자들과 만나 개혁당의 개혁후보 단일화 주장에 대해 "민주당내에서 개혁을 반대하는 사람은 없으며, 다만 개혁의 방향과 판단기준에 대해 차이가 있다"며 "민추협 대변인을 하면서 감옥에 가는 등 20여년 동안 독재와 싸웠고 민주주의를 위해 민주당을 한번도 떠나본 적이 없는 나에 대해 비개혁적이라고 말할 수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 최고위원은 이어 "신주류는 이 철(李 哲) 전 의원을, 구주류는 나를 각각 밀고 있다는 보도는 노무현(盧武鉉) 대통령 후보 당시 탈당한 의원들의 복당을 촉구하는 등 당의 중심을 잡으면서 노 대통령을 적극 뒷받침하려고 노력했고, 당 대표까지지낸 사람의 체면를 구기는 것"이라며 "당에서 출마후보에 대한 컨센서스가 이뤄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의 당내 갈등에 대해 "민주당은 포말처럼 사라지는 다른 정당과 달리 역사성과 정통성이 있다"며 "개혁은 가르는 작업이 아니며 개혁은 통합을 위해, 통합은 개혁을 위해 필요하다"고 당의 단합을 촉구했다.

(서울=연합뉴스) 전승현기자 shcho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