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김영배(金令培) 의원이 조만간 의원직을사퇴하고 정계은퇴를 선언할 것으로 26일 알려졌다.

김 의원의 정계은퇴는 물론 선거법 재판과 관련이 있지만 그가 국민회의 총재권한대행을 지낸 6선의 중진이라는 점에서 당 안팎에 적지않은 파장을 몰고 올 것으로예상된다.

즉 지난해 대선을 전후로 강하게 불고 있는 정치권의 세대교체 내지는 세력교체흐름의 한 단면으로 해석될 수 있기 때문이다.

김 의원은 지난 79년 10대 국회의원 선거 때 신민당 후보로 서울 강서구에서 당선된뒤 12, 13, 14, 15, 16대 등 6번이나 금배지를 달았으며, 국민회의 총재권한대행을 지낸 당의 원로다.

김 의원은 김대중(金大中) 정권 출범 이후 99년 총재권한대행을 역임하는 등 정치인으로서 절정을 맞았으나 지난해 16대 대선을 전후로 내리막길을 걸어야 했다.

지난해 봄 `주말 드라마'로 불리며 인기를 끌었던 민주당 대선후보 국민경선에서 선관위원장을 맡아 유권자들의 주목을 한몸에 받기도 했으나 노무현(盧武鉉) 대통령 후보 확정 이후 그의 정치적 위상은 추락하기 시작했다.

대선과정에서 후보단일화추진협의회의 회장을 맡아 `반노(反盧)' 진영의 중심인물로 각인됐으며 국민경선을 `동원경선'으로 폄하하는 발언을 했다가 빈축을 샀다.

이후 김 의원은 탈당까지 감행했다가 후보단일화 직후 후단협 소속 의원 11명과함께 복당했다.

그는 자신의 후보단일화 활동이 대선 승리에 간접적으로 기여했다고 자평했지만당의 중진으로서 어려운 시기에 후보에게 등을 돌린데 따른 위상의 실추를 절감해야만 했다.

김 의원은 지난 1월 선거법 위반 혐의에 대한 항소심 재판에서 700만원의 벌금형을 선고받아 의원직을 상실할 위기에 처해 있다.

(서울=연합뉴스) 정재용기자 jjy@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