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盧武鉉) 대통령 당선자측의 새정부 조각발표가 취임 이후로 늦춰질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당선자측의 한 핵심 관계자는 19일 "대구 지하철 방화 사건으로 조각 작업이 늦춰질 것으로 본다"면서 "어차피 총리 인준안이 국회에서 통과된 이후에나 정식 제청절차를 밟게될 것으로 보여 조각 발표는 취임후가 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당초 노 당선자측은 검증 작업을 벌여 노 당선자와 고 건(高 建) 총리 후보자의최종 조율을 거친 뒤 취임 직전 확정된 명단을 발표하는 방안을 검토해 왔지만, 대구 지하철 사건으로 일정이 순연될 수 밖에 없게 됐다는 것이다.

특히 당선자와 임채정(林采正) 인수위원장, 문희상(文喜相) 비서실장 내정자,신계륜(申溪輪) 인사특보, 정찬용(鄭燦龍) 인사보좌관, 문재인(文在寅) 민정수석 등이 참여하는 4단계 인사 검증작업이 지하철참사 현장방문 및 대책 마련에 관심이 집중되면서 차질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당선자측은 지하철 참사사건 조기 수습과 관련해 새정부 출범전부터 상황파악과 대처 방안 마련에 착수해야 한다는 판단에서 행자부와 건교부 장관의 경우미리 내정발표를 하는 방안도 신중히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행자부 장관에는 원혜영(元惠榮) 부천시장이 사실상 내정단계인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연합뉴스) 김현재기자 kn0209@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