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채정(林采正) 대통령직인수위원장은 19일 검찰내부의 개혁 움직임과 관련, "평검사들이 스스로 검찰개혁을 논의하는 것은 매우 바람직하다"며 "종합적인 검찰 개혁방안을 곧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임 위원장은 이날 오전 CBS 뉴스레이다 프로그램에 출연, "감사원, 행정자치부,법무부, 검찰 등으로 권력형비리 척결을 위한 범정부대책기구를 구성할 것"이라면서"시민옴부즈맨 제도를 통해 부패추방을 위한 시민참여를 확대해 필요한 정보를 광범위하게 수집하는 등 조직적.체계적으로 끊임없이 부패척결을 추진, 부패공화국 오명은 반드시 떨쳐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경제개혁 정책과 관련, 임 위원장은 "증권관련 집단소송제나 포괄주의 등은 올해 추진하겠으나 법률개정이 필요하므로 재계.언론계.학계 등 각계 의견 수렴을 거칠 것"이라고 밝히고 "출자총액제한 강화는 실태를 점검하고 재계의견을 수렴해 모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임 위원장은 "기업이 자유롭게 돈을 벌게 하되 세금을 정확히 내게 한다는 기본원칙을 토대로 공정한 경제질서 구축을 위한 개혁 방향을 설정했다"며 "개혁은 가능한한 시장의 힘을 바탕으로 장기적으로, 단계적으로, 자율적으로 추진할 수 있도록해나가기를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SK에 대한 검찰 수사와 관련, "인수위나 새정부와 관련해 보는 시각이 있으나 절대 그렇지 않다"면서 "나는 뉴스를 보고 알았고, 들리는 말로는 검찰총장도당일 알았으며, 담당검사가 재량으로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정치개혁의 주체는 국회와 정당이며 정부가 나설 일이 아니다"고 말하고 "선거공영제 확대, 정당 경선의 공정성, 정치자금 실명화, 소액다수 헌금제 활성화에 관심이 있으나 인수위는 기초작업 수준에 그치고, 정치권이 변화 주체로 중심축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고형규기자 kh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