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은 17일 대북송금 파문과 관련, 김대중(金大中) 대통령과 정몽헌(鄭夢憲) 현대아산회장의 잇따른 추가 해명이 설득력이 없다며 특검제 도입 공세 고삐를 늦추지 않았다.

한나라당은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번 임시국회에서 특검법안을 관철하지 못할 경우 당의 입지가 어려워진다"는 데 인식을 같이 했다고 박종희(朴鍾熙) 대변인이 전했다.

박 대변인은 다만 "25일 국회 본회의에서 총리 인준안이 부결될 경우 취임식 경축 분위기를 해칠 수 있고 뒤이어 특검법안이 상정되면 국민이 어떻게 생각하겠느냐는 우려가 제기됐다"며 "이에 따라 취임식 전인 24일 여야합의 처리를 일단 추진하고 안되면 불가피하게 25,26일 처리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박희태(朴熺太) 대표대행은 "대통령이 어찌나 초법적 이론을 전개하는지..."라며 "경제도 어렵고, 새정부 출범을 위한 법적 뒷바라지도 필요한 만큼 특검법안을빨리 처리, 특검에 맡기고 국회는 시급한 민생경제문제에 진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영일(金榮馹) 사무총장은 "대통령과 정회장 해명에 따르면 남북관계론이니 전쟁론이니 현대파산론은 설득력이 없다"며 "정상회담 성사의 막후주역 현대, 재벌개혁하에 유일하게 혜택본 현대, 민주당 정권 재창출의 주역 현대와 민주당 정권의 신(新) 정경유착의 실상이 궁금하다"고 공세를 폈다.

그는 "민주당과 노 당선자는 대기업 총수의 사적 전횡과 정경유착을 근절하기위해 집단소송제를 조기에 도입하려고 하면서, 정경유착의 결과 소액주주에게 막대한 손해를 입힌 이 문제는 그냥 넘기자고 주장하는 이유가 뭐냐"면서 "정치적 고려없는 수사를 강조한 노 당선자는 초심으로 돌아가 진실규명에 앞장서라"고 촉구했다.

이규택(李揆澤) 총무는 "정 회장의 기자회견은 거짓말과 변명이며 국민사기극"이라면서 박지원 청와대 비서실장과 북한 송호경 아태부위원장간 2000년 3월 싱가포르 회동 관련 비밀약정서 체결 의혹을 제기했다.

이해구(李海龜) 대북뒷거래특위 위원장도 "특위도 정 회장 해명을 보면서 해결방법은 특검밖에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가세했다.

(서울=연합뉴스) 안수훈 기자 ash@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