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정부의 첫 내각 인선을 위한 3단계 인사추천위의 장관후보 5배수 압축작업이 17일 완료된다.

청와대 요직 내정자와 대통령직 인수위 핵심인사들로 구성된 전체인사추천위는 이날 오후 경제2분과와 사회문화여성분과에 대한 인사추천 작업을 마지막으로 인사추천활동을 마감한 뒤 추천된 인사들을 다수결 원칙에 따라 5배수로 압축해 18일 노무현(盧武鉉) 당선자에게 보고할 예정이다.

노 당선자는 이들 명단을 토대로 주요 후보군에 대한 직접 면담과 다각도의 검증작업을 통해 후보군을 2-3배수로 압축한 뒤 고 건(高 建) 총리 후보자와 협의를 거쳐 24일께 인선을 최종 확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5배수 후보군에는 경제분야의 경우 안정형과 개혁형 인물이 혼재돼 있으며, 사회문화여성 분과는 개혁형 인물이, 통일.외교.안보 분과는 안정형 인물이 주로 천거된 것으로 전해졌다.

경제부총리에는 김종인 전 청와대 경제수석과 장승우 기획예산처 장관, 민주당 강봉균 의원 등이, 경제부처 각료 및 금감위원장.공정위원장 등에는 김진표 국무조정실장, 박봉흠 예산처 차관, 최종찬 청와대 정책기획수석, 권오규 조달청장, 이윤재 전 청와대 재경비서관, 윤진식 재경부 차관, 김대환 이정우 인수위 간사, 장하성고려대 교수, 이동걸 인수위원, 강철규 부패방지위원장 등이 추천됐다.

통일부 장관에는 이홍구 전 총리, 임채정 인수위원장, 김형기 차관 등이, 외교부 장관에는 반기문 유엔총회의장비서실장, 선준영 주 유엔대표부 대사 외에 민주당김근태 유재건 의원 등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또 행자부 장관에는 원혜영 부천시장, 김두관 전 남해군수, 김병준 인수위 정무분과 간사, 조영택 행자부 차관, 윤성식 인수위원 등이, 법무장관에는 최병모 민변회장, 강원일 전 파업유도사건 특검, 송종의 전 대검차장, 강신욱 대법관, 강금실민변 부회장 등이 추천됐다. 문광부 장관에는 이 철 전 의원 등이, 여성부 장관에는 민주당 이미경 의원 등이 추천됐다.

한편 노 당선자가 인수위 차원의 5단계 추천.검증을 거치지 않고 직접 인선작업을 벌이고 있는 국방장관에는 김재창 전 한미연합사 부사령관, 조영길 전 합참의장, 이남신 합참의장 등이 거론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김현재기자 kn0209@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