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은 11일 미국내 주한미군 철수론에 대한 적극적인 대책 마련을 재차 촉구했다.

김영일(金榮馹) 사무총장은 주요 당직자회의에서 "방미단이 미숙한 처신으로 소기의 성과를 거두기는 커녕 북핵문제와 한미관계에 대해 오해만 깊게 함으로써 새정부의 외교력에 대한 불안감이 증폭되고 있다"면서 "한미간 불협화음과 주한미군 철수 관련 혼선은 변명의 여지가 없다"고 비난했다.

그는 이어 "특사단의 방미때 주한미군 철군과 감군 얘기가 나오는 것을 보고 국민은 '방미외교'가 아니라 `반미외교'를 했다는 냉소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면서 "당선자를 보좌하는 외교안보분야의 인사들의 경험 부족과 아마추어리즘, 일부 특사단의 이념적 편향성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박종희(朴鍾熙) 대변인은 논평에서 "럼즈펠드 미 국방장관이 주한미군 철수문제를 언급하는 등 사태가 위중한데도 노 당선자측은 안이한 태도로 일관하고 있다"면서 "정부와 당선자측은 주한미군철수 및 감축에 대해 더욱 명확하게 반대 입장을 밝히고 구체적인 행동으로 대처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그는 "미군철수 및 감축 주장은 수수방관할 일이 아니다"면서 "일부 세력의 반미 및 주한미군 철수 주장에 대해서도 말뿐이 아닌 실효성있는 억제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당 북핵특위의 한 의원은 "미국측은 대선이후 국무부가 외교채널을 통해 외교부에, 하버드 주한미대사가 노 당선자를 면담한 자리에서, 그리고 라이스 백악관 안보보좌관이 청와대 임성준 외교안보수석의 방미때 `한국민이 원하지 않을 경우 주한미군을 철수할 수 있다'는 입장을 전달한 것으로 안다"며 "미국의 이같은 움직임을 안이하게 봐선 절대 안된다"고 주장했다.

(서울=연합뉴스) 안수훈기자 ash@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