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은 5일 한나라당이 '현대상선 대북 2억달러 송금'의혹을 규명하기 위해 제출한 특검제 법안 수용을 거부했다.

한나라당 이규택 총무와 민주당 정균환 총무는 이날 국회에서 회담을 갖고 대북송금 의혹사건의 처리방안을 논의했으나 합의를 이루지 못했다.

회담 후 이규택 총무는 "국회차원에서의 진상규명은 한계가 있고 특검제 법안이 이미 제출됐으므로 2월중에 특검을 실시하자"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정균환 총무는 "국익이 훼손되지 않는 범위에서 국민의 의혹을 해소하자는데 의견이 일치했으나 구체적 방법에 있어 한나라당이 특검제 즉각 수용을 요구해 받아들일수 없다"고 밝혔다.

정 총무는 "국회 상임위차원에서 사건 당사자를 증인 또는 참고인으로 소환해 진상을 조사한다"는 당론을 밝히면서 당장 특검제나 국정조사를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정종호 기자 rumb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