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는 '현대상선 대북 2억달러 지원'의혹과 관련,금명간 김대중 대통령이 직접 나서 해명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다.

청와대가 이처럼 직접 해명쪽으로 가닥을 잡은 것은 한나라당과 민주당은 물론 노무현 대통령 당선자측,민주당 한화갑 대표 등이 "김 대통령이 직접 해명해야 할 사안"이라는 입장을 밝힌데 따른 것이다.

민주당 한화갑 대표는 5일 한 라디오프로그램에 출연,"대통령이 직접 국민에게 전후 사정을 밝히는 것도 한 방법"이라고 말했다.

노 당선자측의 유인태 청와대정무수석 내정자도 "김 대통령이 직접 진상을 밝히고 양해를 구하는 것이 가장 좋다"는 견해를 밝혔다.

박선숙 청와대 대변인은 '대북송금문제에 대한 추가해명이 있을 것이냐'는 질문에 대해 "그에 관해선 드릴 말씀이 없다"며 조심스런 태도를 보였다.

당장 결정된 사항은 없으나 상황에 따라선 추가 해명할 수 있음을 암시하는 말이다.

박 대변인은 한 대표가 김 대통령의 직접 해명의 필요성을 제기한데 대해서도 "여러가지 의견이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같은 분위기를 감안하면 김 대통령은 금명간 '대북송금 사법심사 부적절'보다 훨씬 진전된 내용의 대국민 사과성명을 통해 국민의 이해를 당부할 것으로 보인다.

김영근 기자 yg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