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직 인수위원회 사회.문화.여성분과의 9일 노동부 업무보고에서는 노무현(盧武鉉) 대통령 당선자의 노동문제 관련공약과 노동부의 정책방향간 입장차로 마찰이 빚어졌다. 이날 오후 3시부터 세종로 정부중앙청사 별관 인수위 사무실에서 열린 업무보고도중 산업연구원 연구위원과 노 당선자 노동특보를 지낸 박태주 전문위원이 "더 이상 들을 필요가 없다"며 자리를 박차고 나온 것. 박 위원은 "노동부는 당선자의 공약을 평가하거나 심사하는 기관이 아니다"면서 "노동부의 정책방향이 전반적으로 노 당선자의 개혁의지와 노동공약이 나온 배경 등을 전혀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박 위원은 "업무보고에 앞서 노동부측에 노 당선자의 공약사항이 충분히 반영될 수 있도록 요청한 바 있다"며 노동부의 `무성의'를 질책했다. 이같은 마찰은 인수위가 비정규직 차별철폐를 `10대 국정과제' 가운데 실천과제로 선정한 바 있으나 노동부가 이날 비정규직에 대해 `동일노동 동일임금' 지급을 법으로 강제하기 어렵다는 정책 방향을 제시, 예고됐었다. 이밖에도 주5일 근무제, 공무원 노조, 외국인근로자, 노사정위원회 운영 등 주요 노동 현안 가운데 곳곳에서 인수위와 노동부간에 이견이 노출돼 향후 정책기조수립과 조율 등을 둘러싸고 논란이 일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연합뉴스) 김범현기자 kbeomh@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