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내 소장파 모임인 미래연대는 26일 선거패배의 책임을 져야 한다며 현 지도부의 즉각 사퇴와 비상대책기구 구성 및 세대교체를 촉구했다. 미래연대는 전날 오후부터 경기도 기흥의 한 콘도에서 1박2일 일정으로 합숙토론회를 개최한 뒤 성명을 내고 "당 개혁논의를 전면화하기위해 최고위원과 주요 당직자를 비롯한 당 지도부는 즉각 사퇴해야 한다"면서 "비상대책기구를 구성해 전권수임기구로 하고, 위원장은 기존 지도부가 아닌 인사로서 정치개혁과 당의 변화 요구를 충실히 수용하고 당을 통합적으로 이끌수 있는 인사로 해야 한다"고 말했다. 미래연대는 특히 "비상대책기구의 위원은 기존 지도부와 주요 당직자가 아닌 인사로서 미래지향적인 당 혁신을 이룰수 있는 인사들로 하되, 원내외를 망라해 연령별, 선수별, 지역별 구성비에 충실하게 하고, 당 외부인사 및 여성을 참여시켜야 한다"면서 "원내 사안은 의원총회에 일임해 정치개혁입법 등을 선도해야 한다"고 말했다. 미래연대는 당 혁신방향과 관련, "원내중심 정책정당화 지향, 최고위원제 폐지의 적극 검토, 중앙당 축소 및 기능전환, 지구당 제도의 개편을 추진해야 한다"면서"관료주의적 당 구조를 개혁하고, 세대교체도 추진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 "대의원 및 선거인단의 구성에 있어서 인구구성 비율에 따른 연령별 할당제를 도입하고 국민참여도 보장해야 하며 정책경쟁위주의 생산적 여야관계 재정립과정치개혁 방안에 관하여 민주당과의 협의체 구성도 추진해야 한다"면서 "미래지향적중도개혁 정당으로서의 당의 정체성과 비전을 정립해야 한다"고 말했다. 미래연대 관계자는 "앞으로 미래연대는 자체적으로 비상대책기구를 마련해 개혁과제를 계속 제기해 나갈 것"이라며 "특히 오늘 연찬회에서 이같은 개혁안이 관철되지 않을 경우 대책회의를 열어 입장을 다시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천안=연합뉴스) 민영규기자 youngkyu@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