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범한 대통령 아들 선례를 만들고 싶습니다." 노무현 대통령 당선자의 아들 건호씨(29)는 "대통령 자녀지만 평범하게 사는 선례를 만들어보자고 부모님과 각오를 다졌다"며 지난 7월 입사한 LG전자에서 계속 충실히 근무할 것이라고 담담하게 말했다. 건호씨는 20일 기자들과 질의응답 시간을 갖고 평범한 직장인으로 생활할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부탁했다. 그는 "결혼도 25일 예정대로 치를 것이나 장소는 밝히기 곤란하다"며 "결혼상대는 대학때 만난 3세 연하로 장인 될 분은 김해에서 농협 전무를 지내다 퇴직했으며 고향이 같을 뿐 아버지 친구는 아니다"고 말했다. 그는 아버지의 재벌개혁 정책과 자신의 대기업 입사에 대한 견해를 묻는 질문에 "재벌은 고도성장기에 부작용으로 나타난 문화적 현상이고 대기업은 글로벌 시대에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 필요한 것으로 분명히 구분돼야 한다는 것이 개인 생각"이라고 말했다. 그는 '아들로서 바라본 아버지상'에 대해선 "항상 강요보다는 솔선수범으로 나를 바른 길로 이끈 분"이라며 "선거 전날 예상치 못한 사건이 있어 불안하긴 했지만 승패를 떠나 여기까지 온 것이 다행이고 선거과정에서 이미 아버지가 국가에 공헌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장래 포부에 대해선 "IT인프라 분야에 입사 전부터 관심이 많았고 고시공부를 다시 할 생각은 없다"고 밝혔다. 그는 업무혁신팀 IT인프라파트에서 일하고 있다. 건호씨는 "향후 대통령 아들로서 경호가 어떤 정도로 이뤄질지 잘 모르겠지만 회사생활에 지장이 없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정지영 기자 co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