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은 30일 민주당 노무현(盧武鉉)후보와 통합21 정몽준(鄭夢準) 대표간 개헌 및 선거공조 합의에 대해 `권력 나눠먹기'라고 의미를 깎아내리고 선거공조의 부당성을 역설하며 집중포화를 퍼부었다. 그러나 노.정 선거공조가 제대로 이뤄질 경우 `시너지 효과'가 적지않을 것으로 보고 긴장하며 대책을 마련하느라 부산한 모습도 보이고 있다. 서청원(徐淸源) 대표는 선거전략회의에서 노.정간 `분권형 대통령제' 합의에 대해 "권력나눠먹기 이상 그 무엇도 아니다"고 의미를 폄하하며 `김빼기'를 시도했다. 김영일(金榮馹) 사무총장은 `선거대책기구는 정당내부기구이므로 당원으로 구성해야 한다'는 선관위 유권해석을 인용, "정 대표가 민주당의 명예선거대책위원장이든 선대기구 책임자가 되기 위해서는 입당부터 해야 한다"고 지적한뒤 "선관위는 공정선거를 위해서 이런 불법행위를 그대로 둬서는 안된다"고 `조치'를 촉구했다. 이상배(李相培) 정책위의장도 "5년전 DJP가 권력을 나눠먹기 위해 내각제를 합의한 것과 똑같다"면서 "낡은 정치, 낡은 세대의 교체를 주장하는 사람이 먹는 것차지가 우선이라고 하는 것은 말이 안된다"고 비난했다. 조윤선(趙允旋) 대변인은 "민주당 재벌정책하에서 정 대표와 현대의 운명이 어떻게 될 지 궁금하다"며 "재벌정책을 수정하면 반재벌 유권자들이 등을 돌리고 현대만 예외로 취급하면 확연한 정경유착이 될 것"이라며 노.정간 이질성을 부각시켰다. 채성령(蔡誠玲) 부대변인은 "노 후보가 `여보, 나 좀 도와줘'라는 저서에서 여성을 `가정용' `뺑뺑이용' `오솔길용' 등으로 분류한 것은 비뚤어진 여성관을 보여주는 것"이라면서 "여성을 비하하는 사람이 대통령이 돼서는 안된다"고 비난했다. (서울=연합뉴스) 김병수기자 bingso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