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과 국민통합21은 오는 2004년 권력구조 개편에 대한 개헌안을 발의하기로 28일 합의했다.

양당은 그러나 '분권형 대통령제'에 대한 정의와 권력구조 개편안에 대한 합의는 도출하지 못했다.

이에 따라 민주당 노무현 후보와 통합21 정몽준 대표간 회동과 양당 공동선대위 구성은 29일에나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 임채정 정책본부장과 통합21 전성철 정책위의장은 이날 오후 국회 귀빈식당에서 정책공조 회의를 가진 뒤 공동 브리핑을 통해 "2004년 17대 국회 개원 이후 개헌을 발의,추진한다는 데 양당의 의견이 일치했다"고 발표했다.

두 사람은 그러나 "분권형 대통령제란 표현에 양당간 이견이 있었으며 구체적인 추진일정과 방법론에 대해서도 좀 더 논의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앞서 노 후보는 이날 기자간담회를 갖고 "정 대표가 제안한 개헌 논의를 수용하겠다"고 밝혔다.

정종호 기자

rumb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