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정보원은 28일 한나라당 김영일(金榮馹) 사무총장이 `국정원이 3당의 주요 정치인과 언론사 고위간부, 현직 취재기자 등의 전화 통화내용을 도청했다'고 주장하면서 관련자료를 제시한 데 대해 "김 총장의 주장은 전혀 사실무근이며 정치공세에 불과함을 확실히 밝힌다"고 반박했다.

국정원은 보도자료를 내고 "국정원은 그동안 수차 밝힌 바와 같이 통신비밀보호법 제 5조, 제 6조에 따라 내국인의 경우 범죄수사를 목적으로 법관이 발부한 영장에 의해서만 감청을 실시하고 있을뿐 불법도청은 일절 하고 있지 않으며 정치공작이나 정치개입도 하고 있지 않다는 점을 분명히 밝힌다"고 강조했다.

국정원은 또 "금일 한나라당에서 증거자료로 제시한 문건을 분석하면 우선 형식상으로 글자체나 문맥이 국정원 어느 부서에도 없는 형태의 괴문서로서 국정원 직원누구도 그런 문건을 본 일이 없고 내용상으로도 국가기관에서 작성했다고는 도저히볼 수 없는 조잡하고 허무맹랑한 내용으로 구성돼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정원은 "따라서 이 문건은 공작정치에 능한 자들이 사설 공작대를 동원해 자체 도청을 실시했거나 일부 시중의 사설정보지에 거론되는 정치적 유언비어를옮긴 것으로 판단된다"며 "국정원과 전혀 무관한 문건을 도청자료라고 제시한 한나라당측에서 이 문건이 누가 어디에서 작성한 것이며 어떻게 입수했는지를 밝힐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국정원은 "일부 정치권의 근거없는 도청 주장이 국민불안을 조성할 우려가있어 통신비밀보호법에 따라 전문성있는 감사원, 정통부 등의 인력, 장비 등을 지원받아 진실이 규명될 때까지 감청관련 제반시설에 대해 철저한 현장검증을 실시해 주도록 국회에 요청했음에도 불구, 야당측이 현장검증을 외면한채 무책임한 정치공세를 지속하며 국가정보기관을 정쟁의 소재로 이용하고 있는데 대해 심히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출처불명의 문건들을 가지고 정치적 목적으로 국가 정보기관의 명예를 훼손한 한나라당 관계자에 대해서는 법적대응할 방침임을 밝힌다"고 강조했다.

(서울=연합뉴스) 정재용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