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일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국민통합 21 당무회의에서는 후보단일화를 위해 희생한 만큼 이에 대한 반대급부가 있어야 한다는 주장이 이어졌다.

분권형 대통령제 등 정책공약 관철은 물론, 민주당 노무현(盧武鉉) 후보가 집권할 경우 국정에 참여해야 한다는 요구도 높았다.

L 전 의원은 "후보를 내지 못했지만 우리의 정강정책은 실어보내야 한다"며 ▲정책공조 ▲선거공조 ▲집권후 공동정부 관리권을 주장했고 J 전 의원은 "노 후보와 정몽준(鄭夢準) 대표가 같이 국정을 책임진다는 메시지가 전달돼야 이길 수 있다"고 주장했다.

한 여성 위원은 "대선 이후 당의 진로를 생각할 때 실리를 챙겨야 한다"고, L당무위원은 "우리가 차지할 것은 차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정 대표는 "여론조사의 객관성 확보가 불가능하다는 이야기도 있었으나 제일 큰 원인은 후보의 자만심이었다"며 "정당의 독립성 유지를 위해 동기유발도 중요하지만 정치는 생업이 아니라 기본적으로 봉사하는 것"이라고 제동을 걸었다.

다른 여성 위원도 "우리가 모든 것을 양보, 적극 밀어주는 모습이 국민에게 좋게 비칠 수 있다"며 "어떻게 도울 것인가를 논의해야 한다"고 동조했다.

정 대표는 또 분권형 대통령제를 '자리 나눠먹기'로 비판한 일부 언론보도와 관련, "우리 생각은 그렇지 않은데 결과를 위해 마음에 없는 행동을 해야 하느냐"며 "일부 언론들이 곡학아세를 하고 있다"고 강한 불만을 표시했다.

이날 당무회의에서 통합 21은 선대위 해체를 결의했다.

통합 21은 또 민창기(閔昌基) 선거공조협의단장을 조남풍(趙南豊) 전 특보단장으로 교체하고 김민석(金民錫) 전 선대위 총본부장 대신 이 철(李哲) 전 선대위 부위원장과 오철호(吳哲鎬) 특보를 투입, 후보단일화 1차 협상단을 `복권'시켰다.

(서울=연합뉴스) 추승호 기자 chu@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