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김영일(金榮馹) 사무총장이 28일 `국정원 도청자료'란 문건을 폭로한데 대해 민주당측 당사자들은 "터무니없는 날조" "기억나지 않는다"고 대부분 부인했다.

국민경선 당시인 3월10일 김원기(金元基) 고문과 김정길(金正吉) 전 의원이 노무현후보 관련통화를 했다는 내용과 관련, 김 고문은 "터무니 없는 내용으로 분노를 금할 수 없다"며 "그날 전화한 사람을 일일이 기억할 수는 없지만 제 평소의 행동이나 원칙으로 보아 있을 수 없는 내용이며 법적 대응을 강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특히 "과거 정보기관에서 근무하던 사람들이 한나라당에서 중요한 역할을한 이후에 정치권이 혼탁하게 오염됐다"면서 "정치공작하던 사람은 국회에 들어올수 없게 하는 특별법을 제정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전 수석측도 "총선에서 떨어진 뒤 정치현안에 전혀 관여해오지 않은 사람을 놓고 이런 말이 나오는 이유가 뭔지 알 수 없다"며 "김 고문과는 오래전부터 친한관계지만 이런 내용의 전화를 했다는 것은 사실무근"이라고 주장했다.

이강래(李康來) 의원이 언론사 고위간부에게 전화를 걸어 `노무현 지원'을 요청했다는 내용과 관련, 이 의원은 "전혀 사실무근이고 날조된 것"이라고 말했다.

이 의원측은 "경선진행당시 이 의원은 중립지대에 있었고, 노 후보를 돕기 시작한 것은 4월 말 경선이 끝나고도 한참 뒤"라면서 "시점상 터무니 없다"고 주장했다.

이인제(李仁濟) 의원이 광주경선 직전 박상천(朴相千) 최고위원에게 지원요청을 했다는 내용과 관련, 이 의원은 "당시 경선때라서 많은 지구당 위원장들과 전화통화를 했다"며 "누구와 무슨 말을 했는지는 기억나지 않는다"고 말한 것으로 측근이 전했다.

박 최고위원도 "대선후보 경선과 당권경선이 함께 이뤄지고 있을 때여서 각 후보간 많은 통화가 있었고 이인제 의원뿐만 아니라 여러 후보로부터 많은 지원 요청을 받았다"면서 "나 역시 당권경선에 나선 처지여서 매일 수많은 통화를 했는데 어떻게 그 내용을 다 기억하겠는가"라고 반문했다.

(서울=연합뉴스) 김현재기자 kn0209@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