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로 국민연합 이한동(李漢東) 후보는 28일 오후 중앙당 후원회 인사말에서 "지역.연고주의 타파없이는 국가발전이 없다"면서 "지금 한나라당과 민주당이 지역구도 대결을 벌이고 있으나 이제 국민화합을 이루고 경륜과 포용력있는 지도자가 나와야 한다"면서 자신의 역할을 강조했다.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후원회에서 이 후보는 "양심적 병역거부자가 4만명이 넘어서는 등 병역기피 풍조가 우려되고 있는 것은 어느 후보가 자신의 아들을 군대에보내지 않은 것과 무관치 않다"고 한나라당 이회창(李會昌) 후보를 겨냥했다.

또 "`노동자 세상을 만들자' `정당치 않은 법은 지키지 않아도 된다' `언론과전쟁 불사' 등 과격한 언사를 하고 이념.정치성향이 불분명한 후보는 나라질서를 어렵게 할 것"이라고 민주당 노무현(盧武鉉) 후보도 겨냥했다.

후원회에는 이수성(李壽成) 전 총리와 한나라당 강성구(姜成求) 의원, 민주당 배기선(裵基善) 사무총장, 김상현(金相賢) 김덕배(金德培) 의원, 자민련 김학원(金學元) 원내총무 등이 참석했다.

이수성 전 총리는 축사에서 "잘난 척하고 귀족인 척하는 사람이 대통령이 돼서는 안되고, 극단적 주장을 하는 세력도 안된다"고 이, 노 두 후보를 모두 배척하고"국민화합을 위해선 이한동 선배가 지도자가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종우기자 jongwo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