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홍수 한국농업경영인중앙연합회장과 박병국 전국농민단체협의회장, 정복조 고려대 교수 등 농업계 인사 100여명은 28일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노무현(盧武鉉) 후보 지지 농업계 인사 3천인 지지선언'을 발표했다.

이들은 선언에서 "노 후보는 400만 농민 앞에서 농업에 대한 철학과 공약을 당당하게 밝혔다"면서 "이번 대선 후보중 농업에 대한 애정을 갖고 있는 지도자는 노후보라고 생각한다"고 지지이유를 밝혔다.

선언에는 김남용 낙농육우협회장, 엄성호 전업농중앙연합회장, 이수금 배종열권종대 전국농민회총연맹 전 의장, 김상덕 가톨릭농민회 전 회장, 박덕영 한농연 전회장 등이 참여했다.

(서울=연합뉴스) 고형규기자 kh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