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이 SBS 드라마 "야인시대"의 인기를 선거운동에 적극 활용하고 나섰다.

한나라당 서청원 대표는 28일 "'야인시대'의 폭발적 인기를 감안,김두한의 장녀 김을동씨를 조만간 영입키로 했다"고 밝혔다.

김씨의 영입은 지난 26일 이회창 후보 TV토론회에 "야인시대"에서 "하야시"역을 맡은 이창훈씨와 "나미꼬"역의 이세은씨를 질문자로 등장시킨 데 이어 "야인시대"의 인기를 선거로 연결시키려는 두번째 조치인 것. 한편 현재 김두한 역을 열연중인 안재모씨를 대신해 장년의 김두한 역을 맡기로 내정된 김영철씨도 이 후보 TV광고에 모델로 등장할 것으로 알려졌다.

김동욱 기자 kimd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