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출마 의사를 밝혔던 민주광명당 명승희(明承禧) 후보는 28일 "언론이 군소후보를 철저히 외면해 선거전이 기성 정당위주로 변질됐다"며 대선출마 포기를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김범현기자 kbeomh@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